?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포스팅 내용은 본인 개인블로그에 동일하게 포스팅 되어있습니다. http://blog.naver.com/members7



1. 대회명 : 2013 PINNACLE CUP 안동호 International Bass Korea open Tournament

2. 주   최 : PINNACLE
4. 장   소 : 안동댐
5. 일   자 : 2013 년 6 월 9 일 (일)


IMG_9802.jpg

w1.gif

항상 연습을 통해서 좋은 플랜으로 늘 작은 기대감을 가지게 되지만 정녕 대회에서 만족하지 못하는 결과가 대부분이였습니다. 하지만
이런 실패는 본인에게 항상 실망만은 아니였습니다. 매번 토너먼트를 마치고 부진한 본인 결과에 반성하면서 좋은 경험과 교훈으로
생각하고 다음 토너먼트를 묵묵히 준비해왔습니다. 이렇게 실패를 거듭하면서 다음을 준비하는 과정에는 본인도 모르게 스스로 기량과
전력이 만들어지는 것 같습니다. 이번 국제대회는 올해 몇번의 큰 실수에서 얻은 교훈과 그것으로 얻은 전력으로부터 기대이상으로
운좋은 결과가 이루어지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w-01.jpg

w2.gif

본인에게 국제전은 다른 프로암과 다르게 큰 행사, 큰 운동회같은 편하게 즐기는 기분입니다. 외국인과 동승하여 낚시를하고 토너먼트에
함께 참가 한다는 것이 어찌보면 대단히 어색하기도 합니다만 국제전에 빠지지않고 외국인과 동승하다보니 이젠 별로 어색함도 없습니다.
영어,중국어... 안되지만 국제공통어 바디랭귀지로 큰 불편함이 없다는거...;;; 그래서 다른 토너먼트와 다르게 오히려 부담없고 굉장히
편안한 대회인 것 같습니다.




w-02.jpg

w3.gif

당일 안동 주진교에는 피나클컵 국제대회 참가 외국선수와 프로, 챌린져프로 선수들을 포함해서 200명 이상의 선수들로 풍성한 대회
분위기에 개회식이 진행되었습니다. 걱정했든 무더위와는 다르게 오전에는 잔득 구름낀 날씨. 바람만 좀 불어준다면 좋은 조건이
되리라 생각했습니다. 6월부터는 무더위 속에 토너먼트는 집중력 굉장히 필요로하고 체력관리가 아주 중요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w-04.jpg

w4.gif

파트너 (중국)'자이화신' 입니다. 토요일 중국에서 미리 도착했기에 중국선수 2명을 태우고 프랙티스를 했습니다. 중국 친구들에게는
안동호 배스낚시가 처음이였고 안동호 토너먼트 경험은 자국 배써들에게는 최고의 로망이라고 하더군요. 많은 중국인 배써들이 한국토너먼트
참가를 꿈꾸고 있다고 합니다. 토요일 프랙티스는 중국선수들을 태우고 작은 책임감에 긴 지류권 쉘로우 포인터 낚시를 했었습니다. 시기적으로
마리수로 손맛을 볼 수 있는 곳이니 빅배스보다는 안동호의 빠른 적응과 느낌을 가질 수 있다라고 판단! 예상대로 긴지류권 막창 쉘로우에는
600g~900g 사이즈를 쉽게 확인 할 수 있었고 동행한 두선수 역시 재미있게 프랙티스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하지만 지류권 셀로우와 플랫지형에서는 다음날 만족 할 중량은 어려울 것으로 상황을 판단하여 본류권 돌무더기, 고사목 위주의 드롭오프
지형을 선택하여 짧은시간의 연습결과 몇마리의 빅배스를 확인하고 연습을 마쳤습니다.




w-05.jpg
w5.gif

전날 연습 후 수심 5~7미터권의 곳부리와 능선을 공략할 플랜을 가졌지만 또 하나 걱정스러웠든 부분이 있었습니다. 앞전 오픈대회
(머큐리컵 코리아오픈) 성적결과에서도 느끼는 부분이였지만 시기적으로 게임피시의 데미지를 최소화하고 계측시간까지 살리는 것도
토너먼트에 있어서는 또 하나의 필요로한 테크닉. 지금처럼 표층수온과 고기가 머무는 수온층의 온도차이는 3~4도가 납니다. (수온계
표층수온 19.5도 / 표층에서 하향 6미터 증층 수온 16.5도) 
(지류권 셀로우 표층수온 23도 / 본류권 표층수온 20도)

 

지류권에서도  쉽게 리미트를 채울 수 있는 상황이였지만 평균 사이즈가 작았고 게임피시의 정확한 포지션을 감지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플랫지형 보다는 수심이 깊은 드롭오프지형을 선택했고 지류권 초입에 고사목, 돌무더기가 형성되어 있는 잠긴 능선과 곳부리를 컨텍포인트로
예상하여 몇가지의 플랜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IMG_9819.jpg
w6.gif

아침일찍 주진휴계소에 도착해서 각얼음을 4봉지 구입하고 보트 아이스박스에 3봉지반으로 가득채웠습니다. 무더운날씨 본인과 중국인
선수가 마실 음료는 그냥 사물함으로...

 

출발번호 9번! 그렇다면 전날 연습에서 마리수로 쉽게 나와준 하류 지류권 셀로우포인트를 일착하여 리미트 채우기를 우선으로 대회를
풀어갈 생각이였습니다. 외국인 선수와 함께하는 프로암은 대회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계측, 기록을 해야하는 의무가 있습니다.

 

빠른 출발번호 덕분에 느긋하게 일착한 하류포인터에서 쉘로우 돌바닥을 핫스팟으로 공략!

12LB 카본라인 / 10g 러버지그 / 다미끼 MR.Jumbo 4.5". 워터멜론 으로 빠른 호핑과 빠르게 끌어오는 리액션을 구사했고 전날보다 1~2미터
더 뒤로 빠져있는 것을 감지. 잦은 숏바이트가 있었지만 빠르게 끌어주거나 강한 리액션에는 다미끼 그럽웜의 어필력이 더 좋았고 사이즈
선별력과 숏바이트 두 가지에 대응하기에는 러버지그가 탁월한 선택이 아니였나 생각합니다.

 

비록 4,000g대 중량이였지만 30~40분 안에 빠른 리미트를 채울 수 있었든 플랜이 이번 대회 우승에 대단히 중요한 역활과 중심이 된 것
같습니다. 라이브웰은 내부순환으로 30분마다 얼음을 한움큼씩 넣어주면서 냉각효과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IMG_9799.jpg

w7.gif

늘 연습과 대회는 하루사이 많은 반전이 따르지만 가끔은 운이 따르기도 합니다. 빠르게 리미트를 채우고 나머지 시간을 지류권초입,
본류권을 탐색하면서 예상한 곳부리 장애물, 능선에서 사이즈 교체가 가능했었습니다. 어탐기로 수심 5~7미터권 포지션을 찾아서 16LB /
14g 러버지그 / 볼륨감이 큰 호그웜. 그린펌킨으로 다소 무겁고 큰 루어로 직공하여 리액션을 만들며 공략하였고 오전10시경 7,000g 초반
중량으로 단상은 예감했지만 우승에는 분명히 부족한 중량임을 예상하고 마지막 시간까지 최선을 다해봅니다.

 

사이즈교체는 다소 깊은 수심에서 올라온 게임피시. 게임피시 대부분이 몸이 굳고 아가미를 닫지못하는 증상이였지만 라이브웰에 빠르게
투입시키고 준비한 각얼음을 한움큼씩 넣어주면 다시 중심을 잡고 복구되는 것을 분명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본인의 지금까지 경험과
더불어 적온수온의 자료와 정보에서 얻은 교훈이였습니다.   

 

11시경 하류에는 예보없이 바람이 일었고 몇번의 히트 성공이 있었지만 사이즈 교체로는 미달. 그런데 뒤에서 조용히 낚시하든 파트너
'자이화신'의 스피닝 로드가 수면에 박혀서 일으켜 세우질 못합니다. "빅배스?"  "노우~ 스몰! 스몰!"... 그런데 로드는 계속 수면에 박혀있고
스피닝 릴이 순간 쉴세없이 풀려 나가더군요. "찌이익~ 찌익~~~~"  벌써 보트 반대편 수면에서 바늘털이하는 빅배스를 보고 "됐구나~"
했습니다. 사실 라인이 가이드를 한번 감아버렸고 고기는 뒤에서 바늘털이하고...;;; 랜딩에 성공할까 걱정스러웠지만 격전 긑에 무사히
1,700g의 마지막 배스 교체 성공 총중량 7,365g.




IMG_9803.jpg

w8.gif

충분한 낚시 시간이 남았지만 더 이상 욕심을 버리기로 했습니다. 어탐기에는 수심 7미터 이하에도 어군이 보였지만 사이즈 선별, 데미지
등으로 포기를 했고 12시 이후로는 입질빈도가 확연히 떨어졌기에 보관된 게임피시 관리에 중점을 두면서 빠르게 2시경 귀착과 계측을 마쳤습니다.

 

총중량  7,365g으로 우승이라고는 감지하지 못했습니다. 운이 따르면 3 ~ 5위권 진입이 되리라 생각했었고 모든 계측을 마치고 주진광장으로
올라오시는 신승식 위원장님의 '박재범프로 1위~' 라는 말에도 큰 감흥이 없었습니다. 막상 단상에 오르니 1위의 무겁도록 뿌듯한 영광스러움이
제 가슴 속에서 뭉클하더군요.

 

함께한 중국선수 '자이화신'은 안동호 매력에 푹 빠져버렸습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토너먼트에 첫 출전해서 1위 CHAMPION 까지 경험하고보니
낚시 생애 최고의 선물이라고 합니다. 시즌이 끝나고 꼭 북경에 놀러오라고 합니다. 잊지말고 꼭 초대해주세요. 짜이화아씬~~~;;;;

 

무더운날씨 함께한 선수와 협회임원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국제대회 주최해주신 피나클에 감사드리며 당일 함께하신 피나클 임직원분들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늘 행복하고 즐거운 낚시되시길 바랍니다.




w9.gif

아래내용은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 오래전 스크랩한 자료라 정확한 URL을 찾지못하겠습니다. http://fish.gg.go.kr/index.do )




수온변화-1.gif

물고기의 운반, 이동시 폐사의 원인은 수온변화가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배스보트에서 라이브웰 작동 기능의 내부순환기능, 외부순환기능,
샤워기능, 산소기포를 보자면 산소는 충분하리라 짐작됩니다. 더욱 이글 본문에서 사람의 경우 1도의 기온차에 큰 변화가 없지만 수온에서
1도의 변화는 사람의 경우로 5도의 변화에 상당한다 입니다. 더욱 자세하게 본문의 내용을 보면 어류는 수온의 2~3도 변화에 습이활동을
중단하거나 벌써 물속에서 흔히 말하는 수온변화로 입을 다물게 됩니다.






  • profile
    장현주 2013.06.17 12:25

    축하드립니다
    흔히 운이 따랏다고 말합니다.......
    저는 운도 실력이다..............고 말하고 싶습니다,ㅎㅎ
    절강근처에서 낚시하다보면 박재범프로님 엄청 열씸히 하시는 모습 자주뵙습니다.
    열정과 체력이 대단하십니다.
    손가락에 바늘 꽃아놓고 낚시하시는 분이니......할말이 없지요
    1떵 축하드리고요 앞으로도 승승장구 하세요~~~~
    추카 추카 ^^

  • profile
    박재범 2013.06.17 19:52

    저희 협회에서 열정은 아마도 총장님도 10손가락 안에 들어가시고 남으리라 감히 생각합니다. ^^

    대회도 참가하시고 협회 업무까지... 정말 늘 고생이십니다.

    두루두루 많은 것에 감사드립니다.~~~~


  1. 2017년 머큐리컵 코리아 오픈 우승 리포트

    일주일전 프랙티스... 15년만에 KSA 프로토너먼트에 다시 복귀하고자 하는 결정이 쉽지 않았습니다만 어렵게 협회에 다시 가입결정을 내리고 2017년 토너먼트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토너먼트 출전을 망설이...
    Date2017.06.09 By김갑록
    Read More
  2. 2016 IAM COMPANY CUP KOREA OPEN 토너먼트 제1전: 안동호 (4/24)

    정규2전이 끝나고 첫 오픈전이 있었습니다. 시기적으로 산란기 끝자락에 걸친 경기었습니다. 2016 산란시즌 마지막 기록. 시작합니다. 연습 1주 전 연습 (4/16) 일요일에 해창만에서 팀워킹 토너먼트도 예정되어 있었고 타협회 대회도 있어 1...
    Date2016.05.19 By이형근
    Read More
  3. 2015 FISHING KOREA CUP OPEN 토너먼트 제4전: 안동호 (8/24)

    연습 1주 전 연습. (8/16) 2주 동안 강원도 일정을 마치고 다시 안동을 찾았습니다. 출발 전 수위를 확인해보았으나 에버그린컵때 수위에서 큰 변화는 없었습니다. 큰 패턴의 변화는 없으리라 생각하고 연습을 시작했습니다. ​ 이번 경기 파트...
    Date2015.09.17 By이형근
    Read More
  4. 2014 DAWA CUP 챌린져 프로 토너먼트 제4전 리포트

    미뤄왔던 많은 협회의 게임들로 안동이 매주 인산인해였던것 같습니다. 방해되지 않도록 타협회의 게임을 피해가며, 틈틈히 매주 프락티스를 한번도 거르지는 않았습니다. 세월호의 아픔으로 전국민이 아픔이 가시기도 전이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늘 ...
    Date2014.07.08 By김상호
    Read More
  5. 2014 다이와컵 프로 토너먼트 제 4전 우승 리포트

    1. 안동에도 스몰마우스 배스(?) 가 있다 간만의 정규전 정규전에 목숨걸고 살았었는데...이상하게 실감이 안났다 저번 오픈전부터 매주 안동은 거의 다 들어간거 같은데...들어갈때마다 잡히는 위치는 좀 틀렸다 ...
    Date2014.07.08 By박기현
    Read More
  6. 2014년 DAMIKI CUP 프로 토너먼트 제2전 우승~

    2014년 DAMIKI CUP 프로 토너먼트 제2전 우승리포트 안녕하십니까? 전현수프로 입니다 제가 짧게나마 리포트를 작성 하겠습니다 프랙티스는 시간관계상 해본적이 없구요 토너먼트당일 접수후 출발번호는 상당히 좋았습니다 11번 ㅎㅎ ...
    Date2014.04.09 By전현수
    Read More
  7. 2014년 banax Cup 프로 토너먼트 제1전 우승~

    2014년 banax Cup 프로 토너먼트 제1전 우승리포트 작성자: 박 무 석 「 1주전 프랙티스 」 3월의 안동호는 항상 변화가 무상하다. 내 머릿속에 데이터를 정리하면서 올해 첫 안동호 프랙티스를 시작했다. 첫 번째 확인은 수온 4-5c 정도이며 수위가142m! ...
    Date2014.03.28 By박무석
    Read More
  8. 2013 도요컵 마스터스클래식 우승 리포트

    마스터스 클래식 위닝 리포트 http://sportfishing.co.kr/index.php?mid=profile_pro&page=2&document_srl=25725 프로필 전 주 연습 떨어진 감이 도통 돌아오지 않았다. 어느샌가 급하게 낚시를 하는 내...
    Date2013.11.12 By박기현
    Read More
  9. 2013년 SureCatch CUP 챌린져프로 토너먼트 제4전 2위 리포트

    정규 3전에서 산란 후 배스에 걸었던 승부에 완벽하게 패배 29위라는 정규전 사상 최악의 결과와 함께 종합성적은 10위까지 추락했습니다. 2주전 오픈전에서 3위라는 괜찮은 성적에 이번경기도 기대를 걸어봅니다. 연습과 지난 오픈전 포함 4주 동...
    Date2013.07.03 By이형근
    Read More
  10. 2013년 피나클컵 안동호 국제대회 1위!~

    포스팅 내용은 본인 개인블로그에 동일하게 포스팅 되어있습니다. http://blog.naver.com/members7 1. 대회명 : 2013 PINNACLE CUP 안동호 International Bass Korea open Tournament 2. 주 최 : PINNACLE 4. 장 소 : 안동댐 5. 일 자 : 2013 년 6 ...
    Date2013.06.17 By박재범
    Read More
  11. 2013년 피나클컵 안동호 국제대회

    오랜만에 박희원군과 연습을 잠시나마 다녀봤습니다. 12시 다되어서 바람을 가르며 드 넓은 안동호를 가로 질러봅니다. 역시 안동호는 언제나 긴장감과 설레임을 주는곳입니다. 우린 잠시 중류 체널에서 700~1200g의 3마리 배스를 확인하고,,,, ...
    Date2013.06.13 By이규선
    Read More
  12. 2013년 PINNACLE CUP 챌린저 오픈 토너먼트 제3전 3위 리포트

    안동 국제전. 이번 경기는 참가자 전원에게 순위에 관계없이 100점을 경기였습니다. 순위에 관계없이 전원 100점이지만 정규전 우승 점수가 80점인것을 감안하면 연간성적 관리를 위해 반드시 참가해야하는 중요한 경기였습니다. 2주에 걸친 ...
    Date2013.06.11 By이형근
    Read More
  13. 2013년 머큐리컵 오픈토너먼트 4위

    http://cafe.daum.net/TDBCLUB/ 머큐리컵이 안동호에서 한국스포츠피싱 협회와 거대한 행사로 이루워졌다. 배스보트 130여대가 넘어............ 안동호가 꽉~~~들어찼다. 요즘 신형 엔진은 보기에도 군침이 ....질질질..ㅎㅎ ...
    Date2013.06.01 By이규선
    Read More
  14. 2013 banax CUP 프로토너먼트 제1전 우승 REPORT

    <원문 : 네이버 블로그 '노달히데의 스포츠피싱' > http://blog.naver.com/xxhideto/60187574463 참으로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이유중 대부분이 개인적으로 낚시 외적인 업무와 교육들이 그간 주를 이뤘기 때문입니다....
    Date2013.03.21 By이옥홍
    Read More
  15. 2012년 KONETT Cup 챌린져프로 토너먼트 제4전 5위 리포트

    게임 전주 연습일 9/30(추석) 2전 3전에서 미끄러지고 종합순위 5위 추석날이였지만 연습할수 있는 유일한 날이였기에 널부러진 몸을 추스려 연습을 했습니다. 이른 아침 탑워터로 2Kg오버를 한마리 잡았지만 패턴이라 생각하기에는 마릿수가 바쳐주질 않습...
    Date2013.01.25 By이형근
    Read More
  16. 2012년 JS Company Cup 챌린져프로 토너먼트 1전 우승리포트

    -------------------------------------------------------------------------------- 협회 게시판 공지사항을 읽다가 박재범 사무장님의 공지사항을 읽고 뒤늦게 올려봅니다. ----------------------------------------------------------------------------...
    Date2013.01.25 By이형근
    Read More
  17. 2012년 런커컵 마스터클래식 이야기 (2)

    - 다음 날 경기 - 새벽에 비가 내렸습니다 비가 내린다는 일기예보는 알고 있었습니다만 가을비 치고는 꽤 많이 내린듯 하였습니다 전날 잠을 한숨도 못자 피곤한 상태여서 숙소에서 씻고 바로 뻗어 잤습니다만 역시나 머리속은 혼란+흥분 상태여서 2시쯤에 ...
    Date2012.11.18 By박기현
    Read More
  18. 2012년 런커컵 마스터클래식 이야기 (1)

    안녕하세요 박기현입니다. 저번주말에 열린 루어인의 축제 2012년 런커컵 마스터클래식에 참석하고 왔습니다 일단 마스터클래식 전 주 이야기부터.. - 전 주 연습 - 일요일날 연습을 들어왔습니다 날씨는 아침에는 쾌청했지만 오후되니 으스스한 전형적인 늦...
    Date2012.11.18 By박기현
    Read More
  19. [고어텍스] 스포츠피싱, 그 매력에 다가가다!

    글쓴이: 고어텍스 마스트앵글러-박재범. 8人의 마스터 팀 '아웃도어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들로서, (주)고어 코리아와 함께 많은 사람들에게 아웃도어의 즐거움을 전파하고자 결성 된 (주)고어 코리아의 아웃도어 전문가 그룹입니다...
    Date2012.06.27 By박재범
    Read More
  20. 2012년 프로2전 --------

    2012년 올해는 게임 시작전 많은 일들이 있어서 인지 예전처럼 열정 보다는 즐기자는 마음으로 게임을 시작 하였습니다. 게임을 위하여 안동으로 출발 하기전 부산의 정진복 프로가 운영하는 샾에서 게임에 사용할 테클을 몇가지 구입하구 동생에게 이번 게...
    Date2012.05.30 By정 한술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국민은행 | (사)한국스포츠피싱협회 | 832137-04-002863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서울시 종로구 와룡동 74번지 중앙빌딩 201호 TEL:02-777-3885 / FAX:02-777-3736
COPYRIGHT(C) 2003-2013 SPORTFISHING ASSOCIATION ROGHTS RESERVED e-mail : sportfishing@sportfish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