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연습


1주 전 연습. (8/16)


2주 동안 강원도 일정을 마치고 다시 안동을 찾았습니다. 출발 전 수위를 확인해보았으나 에버그린컵때 수위에서 큰 변화는 없었습니다. 큰 패턴의 변화는 없으리라 생각하고 연습을 시작했습니다.


KakaoTalk_20150820_003705572.jpg


이번 경기 파트너 박경민 선수가 잡은 키로오버급 배스. 깊은 수심을 공략하면 이런 배스를 어렵지 않게 잡을수 있었다.


연습은 수월하게 진행되었습니다. 고수온기답게 이른 시간에는 극쉘로우 지역에 올라와 사냥하는 덩어리도 있었고 간혹 수면에서 큰 피딩을 하는 배스도 보였습니다. 자세히보니 잠자리를 사냥하는것 같았는데 잡을 방법은 딱히 없어 포기하기로 했습니다. 해가 떠오른 시간에는 딥을 공략해 1Kg급 배스를 어려마리 확인했습니다.  최근 안동이 큰 배스가 잘 나오지 않아 1000g급 배스도 귀한 상황이었는데 신기하게도 고기가 잘 나왔습니다.  연습 결과는 6천 초반. 이정도면 연습치곤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주 전 연습은 이정도에서 마무리했습니다


경기 전 날 연습 (8/23) ​

1주 전 연습이 잘 되었고 수위에도 큰 변화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전 날 연습은 1주 전 연습에서 고기가 있었던 포인트의 특징을 바탕으로 고기가 있을만한 위치을 찾는것에 주력했습니다.

KakaoTalk_20150822_194748201.jpg


전날 연습에서 파트너 박경민 선수가 잡은 1500g급 배스. 9m에 위치한 드롭라인을 언밸런스 프리리그를 이용해 잡아냈다.


예상대로 고기를 잡는것은 크게 어렵지 않았습니다. 밤을 새고 운전을 한 파트너는 꾸벅꾸벅 졸며 낚시를 하고있었지만 고기는 잘 나왔습니다. 깊은 수심에서 입질은 꾸준히 들어오는데 내일을 위해서 잡을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하루종일 서브패턴이란것을 만들어 보겠다며 돌아다녔습니다. 머리를 쥐어짜내며 고민을 했습니다. 하지만  머릿속은 딥에 꽂혀있어서인지 특별한 패턴은 만들수는 없었습니다. 지난주 처럼 잠자리를 먹으려고 수면을 강타하는 녀석들이 있었서 한시간 정도 투자해 보았지만 결국 허탕이었습니다.

 

​------------------------------------------------------------------------------------------------------------------

경기


2015 FISHING KOREA CUP OPEN 토너먼트 제4전: 안동호 (8/24)


전 날 날을 새고 연습을 오후 5시까지했지만 잠을 설쳤습니다. 꼬맹이때 부터 낚시를 다녔는데 아직도 낚시가기 전날은 아직도 설레이나 봅니다. 4시에 알람을 맞췄지만 12시쯤부터 뒤척이다 알람이 울리자마자 일어나 주진교로 향했습니다.


KakaoTalk_20150824_122837362.jpg


전날 연습에서 쉽게 보이던 9m권 고기들. 제발 그대로 있어만 다오!!!


전략.

이날 전략은 특별한 것이 없었습니다. 지난 연습의 결과와 마찬가지로 연습대로 한다면 6천은 무난하리라 생각했습니다. 숙소를 나서며 파트너 박경민 선수에게 조용히 말했습니다.


"실수만 하지 않으면 먹는다."



채비.

9m 수심을 공략하기위해 저는 헤비 네꼬와 헤비다운샷을 파트너임 박경민 선수는 러버지그를 준비했습니다. 하지만 오전에는 극쉘로우 지역에서 탑워터를 던져 보기로 했습니다. 오전에 고기를 못잡더라도 오후에 딥에서 고기를 잡아낼 자신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오전에 덩어리 한마리가 붙어주지 않더라도 오늘 들어가는 포인트에서 연습때 반응하던 정도의 고기가 물어준다면 해볼만 하다고 생각했다. 잠자리 패턴이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지만 안동에서는 구사하기 어려운 낚시라는 판단에 접어두기로했습니다.


출발. 첫 포인트.

정규전과 다르게 오픈전은 30마력 이하 보트들이 출발하고 10분뒤에 고마력 보트들이 출발합니다. 저마력선중에 제일 늦은 번호인 19번을 뽑았지만 10분 룰 덕에 포인트에 선착 할 수 있었습니다. 20분을 달려 선착한 포인트에서 여유를 부리며 주변 9미터권을 공략해보았습니다. 전날 철수 직전까지 반응이 있었던 자리였지만 시간이 이른 탓인지인지 입질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바로 탑워터를 들고 쉘로우로 향했습니다.


첫 고기.

첫 캐스팅에는 반응이 없었습니다. "뭐 나는 첫포인트에서 고기 잡은날이 없지"라는 생각을 하며 캐스팅을 이어갔습니다. 두번째 캐스팅이 살짝 빗나가 대충 액션을 주고 세번째 캐스팅. 정확하게 원하던 자리에 들어갔습니다. 두어번의 액션이 이어지고 퍽! 제대로 먹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법 힘쓰는 녀석을 꺼내어보니 900g 정도 되는 배스였습니다. 지난주 연습때 반응했던 덩어리가 눈앞에 아른 거렸지만 최근 안동상황을 고려하면 이정도 배스도 괜찮은 축에 들어간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첫고기가 나왔습니다. 진짜 시작이었습니다.


패턴이 무너지다.

첫 고기가 나오고 몇개의 포인트를 거쳐 10시쯤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한마리의 고기도 추가 할 수 없었습니다. 연습대로라면 이시간쯤 5천은 채웠어야 했습니다. 전날 가장 큰 고기를 잡은 마사 사면. 어탐에 보이는 고기들은 어제와 다르게 입을 닫고 있었습니다. 선수들끼리 우스갯소리로하는 토요일배스와 일요일 배스가 있다는 말이 실감날 정도였습니다. 결국 파트너와 상의 끝에 하던 낚시를 버리고 본류 급심지역에 올인하기로 했습니다.


 KakaoTalk_20150822_092251168.jpg


연습날 오전 드랍샷으로 잡아낸 1Kg급 배스. 이날은 이런 녀석 다섯마리를 잡아오는것이 목표였다. 


포지션 20m.

11시쯤 패턴을 버리고 선택한 곳은 본류 급심지역. 캐스팅 포지션을 대략 20미터에 잡고 꾸준히 폴링을 주는 낚시였습니다. 수위는 139m로 물이 많이 빠진 안동이었지만 20m가 넘는 급심지역은 지천에 널려있었습니다. 적당해보이는 자리에 배를 세우고 캐스팅을 했습니다. 첫 캐스팅에 물고 늘어지는 입질. 그렇지. 800g 한마리가 얼굴을 보여주었습니다. 빠르게 피징을 하고 물칸에 넣었습니다. 그리고 20분 정도의 캐스팅이 이어졌습니다. 서모클라인 언저리를 의식하며 웜을 떨어뜨리고 있는데 로드끝으로 이상한 감촉이 전해져 왔습니다. 분명한 고기. 챔질이이어지고 잠깐 머뭇거리는 사이 고기가 솟구쳐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뜰채." 다급한 게 박경민 선수를 돌아보니 아직 라인을 회수중이었습니다. 그만큼 고기가 빠르게 떠올랐습니다. 얼핏 배스가 보였는데 1500g은 되어보였습니다. 바늘털이가 걱정되어 로드를 물속으로 처박았습니다. 그게 화근이었습니다. 점프를 하지 않고 수면근처에서 180도 턴을 한 녀석은 굉장한 속도로 배밑으로 파고들었고 그대로 라인이 터져나갔습니다. 망연자실한 눈으로 박경민 선수를 쳐다보았습니다. 아쉬워하는 박경민 선수를 바라보자니 속상한 마음만큼이나 미안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미안했습니다.


리미트.

덩어리를 놓치고 나서는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습니다. 그 후 두번의 포인트 이동에 한 번의 입질을 받았지만 그마저도 바늘걸이에 실패했습니다. 웜을 먹여서 확실하게 꺼내야겠다고 생각한것이 잘못되어 챔질 순간에 뱉어냈습니다. 열댓번의 캐스팅이 같은자리에 들어갔지만 반응해줄리 만무했습니다. 속상한 마음이 들었지만 어쩔수 있는 일이 아니었습니다. 결국 중류권에 위치한 드롭라인으로 가 리미트를 채워보기로했습니다. 이때가 대략 12시였습니다.


리미트는 비교적 쉽게 채워졌습니다. 중류권 드롭라인에 도착해 5분여만에 800g 500g을 잡아냈습니다. 그리고 조금 이동해 바로 옆 사면에서 박경민 선수가 500g을 잡아 리미트를 채웠습니다. 그렇게 안나오던 고기가 너무 쉽게 물어줬습니다. 10여분 정도의 시간이 흐르고 입질이 없어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아까 큰고기를 놓친 급심지역으로 가느냐 한번의 짧은 입질이있던 급심지역으로가느냐 아니면 연습때 짯던 게획대로 마사 지형을 공략하느냐 선택의 시간이었습니다. 물칸에는 3500g이 들어있었습니다.


계획대로 밀어붙여.

고민끝에 내린 결론은 본류대 마사지형이었습니다. 나머지 두곳은 반응이 있었기에 아쉬움이 남았지만 고수온기 패턴에 자신있었기 때문에 어제와 오늘 한 번도 안던진 곳으로 가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지난주 연습에 반응을 보였던 본류대 마사지형으로 향했습니다. 포인트에 도착한 시각은 오후 1시. 아직 귀착까지는 1시간 반정도 남았으니 1시간 정도 여유가 있었습니다. 몇번의 캐스팅이 이어지고 반응이 없자 가이드로 밀며 바람을 타고 전진했습니다.


그렇게 10분이 넘도록 공략을 하는데 입질이 없었습니다. 초초했습니다. 놓친고기 생각도 났습니다. 몇번의 캐스팅이 더 이어지는데 어탐에 수중 고사목이 하나 보였습니다. 고사목을 직공으로 공략해보자는 생각이 들어 폴링을 주던 라인을 회수하려고 릴 핸들을 돌리려는데 "툭"하는 느낌이 전해졌습니다. 파트너에게 뜰채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머뭇거리다 챔질도 못했던 입질이 생각났다. 조용히 챔질을 했습니다. 그리고 파트너에게 외쳤습니다.


"경민아, 이거 꺼내면 단상간다."


10파운드 라인을 타고 무게감이 전해졌습니다. 분명한 게임피쉬였습니다. 바늘털이를 하던 녀석을 보았을때 그 느낌은 확신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곧바로 오픈워터쪽으로 잘 나가던 녀석이 방향을 바꿔 조금점 어탐에 찍히던 고사목 쪽으로 돌진했습니다. 입에서 "안돼, 안돼."가 절로나왔다. 하지만 침착하게 포지션을 물려가며 조심스레 랜딩에 성공했습니다. 말도안되는 덩어리가 나왔습니다. 2Kg는 훌쩍넘어보이는 배스. 말 그대로 덩어리였습니다.



a61cf3ee748f6f46f3c26cc6e6348329.jpg


귀착 마감을 한시간 정도 남기고 나온 덩어리 두마리를 들고.


뜰채에 담긴 녀석을 피징하고 물칸에 넣었습니다. 컬링을 마치고 나서 잠시 숨을 돌렸습니다. 머릿속으로 계산된 무게는 5천 후반. 덩어리의 무게를 가늠할 수 없었기 때문에 안심이 되지 않았습니다. 주진교까지 가는 시간을 고려했을 때 낚시를 할 수 시간은 대략 30여 분. 500g짜리 한 마리를 바꾸기 위해 다시 캐스팅을 이어갔습니다.

+1.

저는 경기를 하며 게임피쉬를 죽여 미끄러진 기억이 있습니다. 마지막 30분을 남기고 혹시나 덩어리가 뒤집어질까 물칸을 몇 번을 열어봤는지 모르겠습니다. 캐스팅중에도 간간히 물칸을 확인하며 배스의 상태를 확인했습니다. 배스가 안정되어 가고 있다는 것이 느껴질 때 또 한 번의 입질이 찾아왔습니다. "툭." 하는 입질. 바늘걸이에 성공하고 실랑이를 하는데 제법 크기가 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조심스레 랜딩 해보니 1200g급 배스였습니다. 이것으로 남아있던 500g한 마리를 교체했습니다.


귀착&계측

주진교로 향하는 시각 물칸에는 6천 정도의 무게가 들어있었습니다. 덩어리 한 마리의 무게에 따라 결과가 크게 바뀔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계측장에 도착해 줄을 서는데 조금 앞서 계측한 팀이 6395g으로 3등이라고 합니다. 내 고기는 6천이 안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립판정이 끝나고 저울에 고기가 올라가자 신승식 위원장님의 판정이 떨졌습니다. 위원장님의 입술만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제발 첫글자가 6이기를 간절히 기원했습니다. 6295g 현재 4위. 이정도면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C6%F7%B8˺%AFȯ_111111111111111111111111.jpg

 

 

2015 FISHING KOREA CUP OPEN 토너먼트 제4전: 안동호 성적표

 

 

보트로 돌아가는 길에 정수민 선수를 만났습니다. 단상 갈 것 같다며 축하를 해주었습니다. 불현듯 지난 경기에서 6위로 마감한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살짝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뒤 5분 정도의 차이를 두고 김선필 선배님께서 6525그램으로 3위로 올라섰습니다. 그렇게 해서 최종 결과는 5위로 마감되었습니다.


7bc40dc4480bb0836cc2369213832410.jpg


2015 FISHING KOREA CUP OPEN 토너먼트 제4전 단상에서.



마치며.

이번 경기는 메인 패턴이 무너졌지만 손이 덜 타는 자리를 찾아 공략한 것이 주요했습니다. 운도 많이 따라 주었고 결과도 좋았습니다. 하지만 실수가 있어서인지 아쉬움이 크게 남았습니다. 하지만 놓친고기만큼이나 아쉬운것이 한가지 더 있습니다. 꼭 단상에 오르면 고맙다고 하고싶은분이 있었는데 하지 못했습니다. 바로 이규선 선배님 입니다. 이규선 선배님께서 지난 머큐리컵 이후 경기를 준비하며 여름철 채비운영과 경기 진행에 대한 조언을 많이 해주셨습니다. 그것을 바탕으로 한 달 내내 연습했고 7월부터 성적이 다시 나올수 있었습니다. 늘 많이 챙겨주시는데 여기에서야 고마운 마음을 적습니다.


이규선 선배님. 고맙습니다!!!!


c813019db48b16574f23c801ec5c8644.jpg


그리고 마지막으로 2주 동안 안동 따라와서 비맞아가며 연습하고 낚시가자는 형을 대신해 안동까지 대리운전도 하고 연습때 고기 잡았다고 미안해 하던 박경민선수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다음에 안동에 오면 꼭 중화비빔밥 먹자. 고생했다!!!




  1. 2017년 머큐리컵 코리아 오픈 우승 리포트

    일주일전 프랙티스... 15년만에 KSA 프로토너먼트에 다시 복귀하고자 하는 결정이 쉽지 않았습니다만 어렵게 협회에 다시 가입결정을 내리고 2017년 토너먼트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토너먼트 출전을 망설이...
    Date2017.06.09 By김갑록
    Read More
  2. 2016 IAM COMPANY CUP KOREA OPEN 토너먼트 제1전: 안동호 (4/24)

    정규2전이 끝나고 첫 오픈전이 있었습니다. 시기적으로 산란기 끝자락에 걸친 경기었습니다. 2016 산란시즌 마지막 기록. 시작합니다. 연습 1주 전 연습 (4/16) 일요일에 해창만에서 팀워킹 토너먼트도 예정되어 있었고 타협회 대회도 있어 1...
    Date2016.05.19 By이형근
    Read More
  3. 2015 FISHING KOREA CUP OPEN 토너먼트 제4전: 안동호 (8/24)

    연습 1주 전 연습. (8/16) 2주 동안 강원도 일정을 마치고 다시 안동을 찾았습니다. 출발 전 수위를 확인해보았으나 에버그린컵때 수위에서 큰 변화는 없었습니다. 큰 패턴의 변화는 없으리라 생각하고 연습을 시작했습니다. ​ 이번 경기 파트...
    Date2015.09.17 By이형근
    Read More
  4. 2014 DAWA CUP 챌린져 프로 토너먼트 제4전 리포트

    미뤄왔던 많은 협회의 게임들로 안동이 매주 인산인해였던것 같습니다. 방해되지 않도록 타협회의 게임을 피해가며, 틈틈히 매주 프락티스를 한번도 거르지는 않았습니다. 세월호의 아픔으로 전국민이 아픔이 가시기도 전이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늘 ...
    Date2014.07.08 By김상호
    Read More
  5. 2014 다이와컵 프로 토너먼트 제 4전 우승 리포트

    1. 안동에도 스몰마우스 배스(?) 가 있다 간만의 정규전 정규전에 목숨걸고 살았었는데...이상하게 실감이 안났다 저번 오픈전부터 매주 안동은 거의 다 들어간거 같은데...들어갈때마다 잡히는 위치는 좀 틀렸다 ...
    Date2014.07.08 By박기현
    Read More
  6. 2014년 DAMIKI CUP 프로 토너먼트 제2전 우승~

    2014년 DAMIKI CUP 프로 토너먼트 제2전 우승리포트 안녕하십니까? 전현수프로 입니다 제가 짧게나마 리포트를 작성 하겠습니다 프랙티스는 시간관계상 해본적이 없구요 토너먼트당일 접수후 출발번호는 상당히 좋았습니다 11번 ㅎㅎ ...
    Date2014.04.09 By전현수
    Read More
  7. 2014년 banax Cup 프로 토너먼트 제1전 우승~

    2014년 banax Cup 프로 토너먼트 제1전 우승리포트 작성자: 박 무 석 「 1주전 프랙티스 」 3월의 안동호는 항상 변화가 무상하다. 내 머릿속에 데이터를 정리하면서 올해 첫 안동호 프랙티스를 시작했다. 첫 번째 확인은 수온 4-5c 정도이며 수위가142m! ...
    Date2014.03.28 By박무석
    Read More
  8. 2013 도요컵 마스터스클래식 우승 리포트

    마스터스 클래식 위닝 리포트 http://sportfishing.co.kr/index.php?mid=profile_pro&page=2&document_srl=25725 프로필 전 주 연습 떨어진 감이 도통 돌아오지 않았다. 어느샌가 급하게 낚시를 하는 내...
    Date2013.11.12 By박기현
    Read More
  9. 2013년 SureCatch CUP 챌린져프로 토너먼트 제4전 2위 리포트

    정규 3전에서 산란 후 배스에 걸었던 승부에 완벽하게 패배 29위라는 정규전 사상 최악의 결과와 함께 종합성적은 10위까지 추락했습니다. 2주전 오픈전에서 3위라는 괜찮은 성적에 이번경기도 기대를 걸어봅니다. 연습과 지난 오픈전 포함 4주 동...
    Date2013.07.03 By이형근
    Read More
  10. 2013년 피나클컵 안동호 국제대회 1위!~

    포스팅 내용은 본인 개인블로그에 동일하게 포스팅 되어있습니다. http://blog.naver.com/members7 1. 대회명 : 2013 PINNACLE CUP 안동호 International Bass Korea open Tournament 2. 주 최 : PINNACLE 4. 장 소 : 안동댐 5. 일 자 : 2013 년 6 ...
    Date2013.06.17 By박재범
    Read More
  11. 2013년 피나클컵 안동호 국제대회

    오랜만에 박희원군과 연습을 잠시나마 다녀봤습니다. 12시 다되어서 바람을 가르며 드 넓은 안동호를 가로 질러봅니다. 역시 안동호는 언제나 긴장감과 설레임을 주는곳입니다. 우린 잠시 중류 체널에서 700~1200g의 3마리 배스를 확인하고,,,, ...
    Date2013.06.13 By이규선
    Read More
  12. 2013년 PINNACLE CUP 챌린저 오픈 토너먼트 제3전 3위 리포트

    안동 국제전. 이번 경기는 참가자 전원에게 순위에 관계없이 100점을 경기였습니다. 순위에 관계없이 전원 100점이지만 정규전 우승 점수가 80점인것을 감안하면 연간성적 관리를 위해 반드시 참가해야하는 중요한 경기였습니다. 2주에 걸친 ...
    Date2013.06.11 By이형근
    Read More
  13. 2013년 머큐리컵 오픈토너먼트 4위

    http://cafe.daum.net/TDBCLUB/ 머큐리컵이 안동호에서 한국스포츠피싱 협회와 거대한 행사로 이루워졌다. 배스보트 130여대가 넘어............ 안동호가 꽉~~~들어찼다. 요즘 신형 엔진은 보기에도 군침이 ....질질질..ㅎㅎ ...
    Date2013.06.01 By이규선
    Read More
  14. 2013 banax CUP 프로토너먼트 제1전 우승 REPORT

    <원문 : 네이버 블로그 '노달히데의 스포츠피싱' > http://blog.naver.com/xxhideto/60187574463 참으로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이유중 대부분이 개인적으로 낚시 외적인 업무와 교육들이 그간 주를 이뤘기 때문입니다....
    Date2013.03.21 By이옥홍
    Read More
  15. 2012년 KONETT Cup 챌린져프로 토너먼트 제4전 5위 리포트

    게임 전주 연습일 9/30(추석) 2전 3전에서 미끄러지고 종합순위 5위 추석날이였지만 연습할수 있는 유일한 날이였기에 널부러진 몸을 추스려 연습을 했습니다. 이른 아침 탑워터로 2Kg오버를 한마리 잡았지만 패턴이라 생각하기에는 마릿수가 바쳐주질 않습...
    Date2013.01.25 By이형근
    Read More
  16. 2012년 JS Company Cup 챌린져프로 토너먼트 1전 우승리포트

    -------------------------------------------------------------------------------- 협회 게시판 공지사항을 읽다가 박재범 사무장님의 공지사항을 읽고 뒤늦게 올려봅니다. ----------------------------------------------------------------------------...
    Date2013.01.25 By이형근
    Read More
  17. 2012년 런커컵 마스터클래식 이야기 (2)

    - 다음 날 경기 - 새벽에 비가 내렸습니다 비가 내린다는 일기예보는 알고 있었습니다만 가을비 치고는 꽤 많이 내린듯 하였습니다 전날 잠을 한숨도 못자 피곤한 상태여서 숙소에서 씻고 바로 뻗어 잤습니다만 역시나 머리속은 혼란+흥분 상태여서 2시쯤에 ...
    Date2012.11.18 By박기현
    Read More
  18. 2012년 런커컵 마스터클래식 이야기 (1)

    안녕하세요 박기현입니다. 저번주말에 열린 루어인의 축제 2012년 런커컵 마스터클래식에 참석하고 왔습니다 일단 마스터클래식 전 주 이야기부터.. - 전 주 연습 - 일요일날 연습을 들어왔습니다 날씨는 아침에는 쾌청했지만 오후되니 으스스한 전형적인 늦...
    Date2012.11.18 By박기현
    Read More
  19. [고어텍스] 스포츠피싱, 그 매력에 다가가다!

    글쓴이: 고어텍스 마스트앵글러-박재범. 8人의 마스터 팀 '아웃도어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들로서, (주)고어 코리아와 함께 많은 사람들에게 아웃도어의 즐거움을 전파하고자 결성 된 (주)고어 코리아의 아웃도어 전문가 그룹입니다...
    Date2012.06.27 By박재범
    Read More
  20. 2012년 프로2전 --------

    2012년 올해는 게임 시작전 많은 일들이 있어서 인지 예전처럼 열정 보다는 즐기자는 마음으로 게임을 시작 하였습니다. 게임을 위하여 안동으로 출발 하기전 부산의 정진복 프로가 운영하는 샾에서 게임에 사용할 테클을 몇가지 구입하구 동생에게 이번 게...
    Date2012.05.30 By정 한술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국민은행 | (사)한국스포츠피싱협회 | 832137-04-002863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서울시 종로구 와룡동 74번지 중앙빌딩 201호 TEL:02-777-3885 / FAX:02-777-3736
COPYRIGHT(C) 2003-2013 SPORTFISHING ASSOCIATION ROGHTS RESERVED e-mail : sportfishing@sportfishing.co.kr